한국무역협회, 미국, 희토류 금속 네오디움 영구자석 자국 생산 확대 추진

 

안녕일보 홍주현 기자 | 미국 바이든 행정부는 희토류 금속인 네오디움 영구자석의 대외 의존이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고 있는 가운데, 관세 부과 대신 자국 생산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.


앞서 美 상무부는 1962년 무역확장법 섹션 232 (국가안보에 근거한 수입제한) 조사를 통해 네오디움 영구자석의 수입 의존이 미국의 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. 다만, 철강 및 알루미늄과 같은 관세 부과 방식보다 자국 생산 확대가 적합하다고 대통령에 권고했다.


상무부는 자국 생산 확대 방안으로 △마그넷 공급망 투자확대 △자국 생산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 △동맹국과의 공급망 회복력 강화 협력, △자국 내 마그넷 생산 전문인력 양성 지원 △공급망 취약성 완화 연구 지원 등을 제시했다.


상무부는 현재 진행 중인 네오디움 자석 국내 생산 확대를 위한 다양한 노력과 이번 권고사항이 시행되면 2026년에 전체 수요의 51%를 국내에서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이다.


희토류 금속인 네오디움 영구자석은 풍력발전, 전기차 등에 주로 사용되며, 컴퓨터 하드드라이브, 스마트폰, MRI 장비 등 상업적 용도 외에도 전투기와 미사일 유도장치 등 군사용으로도 사용된다.


현재 미국은 네오다임 자석의 거의 100%를 해외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, 상당 부분을 중국에서 수입하고(75%), 기타 일본(9%), 필리핀(5%), EU(독일: 4%)에서도 일부 수입 중. 이번 결정으로 중국을 비롯한 일본 및 EU 등과의 통상분쟁도 피하게 될 전망이다.


생활,문화

더보기

스포츠

더보기